파워볼놀이터 홀짝게임 파워볼사이트추천 안전놀이터 주소 바로가기

[앵커]

역대급 세력을 지녔던 태풍 ‘바비’는 오늘 오전 5시쯤, 북한 옹진반도 부근에 상륙했습니다.파워볼실시간

해안에서는 초속 50m에 달하는 돌풍이 관측됐고, 내륙에도 강한 비바람이 불었습니다.

오후부터는 태풍의 영향권에서 멀어지겠지만 다음 주 또 다른 강한 태풍이 북상할 가능성이 있어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입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

밤사이 서해에서 북상한 태풍 ‘바비’, 예상대로 북한 옹진반도에 상륙했군요?

[기자]

태풍 ‘바비’는 제주도 서쪽을 거쳐 서해로 진입한 뒤 시간당 30~35km의 속도로 서해를 빠르게 통과했습니다.

오전 4시쯤 인천, 5시에는 서울에 가장 가까이 다가선 뒤, 5시 30분쯤 북한 옹진반도에 상륙했습니다.

태풍은 북한 내륙에 상륙한 뒤 세력이 급격히 약화해, 강도는 소형급의 중간 강도로 한 단계 더 약해졌습니다.

앞으로 태풍은 북한을 관통한 뒤 오늘 밤 중국 하얼빈 부근에서 소멸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어제부터 제주도를 비롯한 내륙 곳곳에 강한 바람이 불었는데, 이번 태풍 비바람 어느 정도였나요?

[기자]

이번 태풍으로 제주도와 남부 곳곳에서 강한 비바람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어제와 오늘 전남 신안 흑산도에서 초속 47.4m의 돌풍이 관측됐고요, 충남 태안과 인천 목덕도에서도 초속 40m 이상의 강풍이 불었습니다.

제주 산간 지역은 초속 36.4m의 바람이 기록된 상태입니다.

강우량은 제주 산간 삼각봉에 400mm, 경남 산청 215mm의 많은 비가 왔고, 순천, 남원, 함양 지역도 150mm에 육박하는 강우를 기록했습니다.

앞으로 오전까지는 수도권과 영서 지방으로 다소 강한 바람이 불겠고, 오후에는 태풍 영향에서 벗어나면서 평상시 날씨를 되찾을 전망입니다.

[앵커]

그런데 이번 태풍, 서해로 북상해 상륙할 때까지도 강한 세력을 유지했는데, 강풍은 당초 우려했던 것처럼 역대급은 아니었어요?

[기자]

태풍 중심 부근에 가지고 있는 강풍 위력은 서해로 북상했던 역대 태풍들 중 가장 강했습니다.

하지만 당초 우려했던 초속 60m에 달하는 역대급 폭풍은 없었는데요.

기상청은 이번 태풍 ‘바비’가 과거 링링과 가장 비슷한 경로로 북상했지만, 링링보다도 서해안에서 40km가량 서쪽으로 더 치우쳐 지났다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제주도와 해안 일부를 제외하고는 예상만큼의 강풍 영향이 없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이번 태풍이 고위도 부근에서 발생해 고수온을 지나며 매우 강한 태풍으로 발달한 무척 이례적인 태풍인 것만은 사실입니다.

눈여겨볼 점은 북서 태평양 수온이 30도 이상을 유지하고 있어 태풍이 발달하기 좋은 조건이라는 건데요.

앞으로 또 태풍이 북상한다면 한반도를 향해 오는 과정에서 이번처럼 강하게 발달할 가능성이 큽니다.

[앵커]

다음 태풍, 당장 다음 주쯤 가능성이 있다면서요? ‘바비’보다 더 강한 초강력 태풍이 올라올 가능성이 제기됐다는데, 사실인가요?

[기자]

태풍 ‘바비’ 이후 또 다른 태풍이 올라올 가능성이 있습니다.

아직 발생하지도 않은 태풍이지만, 기상청 슈퍼컴퓨터가 계산한 모델에서 강력한 태풍이 다음 주에 발생할 것으로 모사한 건데요.

태풍 ‘바비’가 타이완 부근, 고위도에서 발생한 것과 달리 적도 부근에서 생기는 전형적인 태풍의 형태입니다.

따라서 강도도 ‘바비’보다 훨씬 세질 수도 있습니다.

아직 진로는 무척 유동적이지만,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고요,

만일 우리나라로 북상한다면 슈퍼급 태풍이 될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다음 주까지는 태풍 발생과 진로에 대한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YTN 정혜윤입니다

신안 가거도 섬등반도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신안 가거도 섬등반도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우리나라 국토 최서남단 신안 가거도 섬등반도가 국가지정문화재가 됐다.파워볼사이트

문화재청은 전라남도 신안군에 있는 ‘신안 가거도 섬등반도’를 명승 제117호로 지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섬 전체가 기암괴석으로 이뤄진 신안 가거도는 국토 최서남단이라는 지리적인 상징성이 있고, 뛰어난 식생 분포를 가진 섬이다.

수많은 철새가 봄과 가을에 서해를 건너 이동하면서 중간기착지로 이용하며, 넓게 펼쳐진 후박나무 군락과 다양한 종류의 희귀식물들이 있다.

가거도에 관한 기록은 ‘신증동국여지승람’ 등 고문헌과 ‘여지도서’, ‘해동지도’, ‘제주삼현도’ 등 고지도에서 찾아볼 수 있다. 조선 시대 지명은 가가도였다. 가거도라는 지명은 ‘지도군 읍지’에서 처음 등장해 오늘에 이르렀다.

통일신라 시대부터 중국과의 무역을 위한 중간기항지로 활용됐으며, 전남기념물 제130호 가거도 패총, 전남무형문화재 제22호 ‘가거도 멸치잡이 노래’ 등이 남아있는 등 역사·문화자원 측면에서도 가치가 높다.

가거도 북서쪽에 자리한 섬등반도는 섬 동쪽으로 뻗어 내린 반도형 지형으로, 기암절벽으로 이뤄진 암봉과 병풍처럼 펼쳐진 해안 낭떠러지가 장관을 이룬다. 낙조 경관이 아름다운 점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번 명승 지정은 마지막 ‘끝섬’의 국가지정문화재 지정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더 크다고 문화재청은 설명했다.

국토 최서남단의 가거도는 국토의 동쪽 끝인 독도(천연기념물 제336호), 서해 최북단 백령도(명승 제8호, 천연기념물 제391호)와 최남단 마라도(천연기념물 제423호)와 함께 우리 국토를 감싸는 ‘끝섬’ 중 하나다.

문화재청은 “가거도의 명승 지정을 통해 우리 영해를 지키는 상징적인 4개의 ‘끝섬’들이 모두 문화재로 지정됐다”라며 “적극적으로 보존·활용되고, 우리 국토에 대해 재인식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double@yna.co.kr

‘초속 47.4m 강풍’에 신안 섬, 광주 문흥동·오치동 정전도

태풍 '바비'의 영향으로 높아진 가거도 파도 (서울=연합뉴스) 26일 오후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에서 제8호 태풍 '바비'가 북상하며 높은 파도가 치고 있다. 2020.8.26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태풍 ‘바비’의 영향으로 높아진 가거도 파도 (서울=연합뉴스) 26일 오후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에서 제8호 태풍 ‘바비’가 북상하며 높은 파도가 치고 있다. 2020.8.26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제8호 태풍 바비의 영향으로 광주·전남에서도 방파제가 무너지고 도로가 침수되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27일 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전날 하루 동안 103건의 태풍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가로수 전도 24건, 간판 파손 23건, 지붕 파손 7건, 침수 16건 등이었다.

태풍의 위력…처참하게 부서진 가거도 방파제 (신안=연합뉴스) 강풍을 동반한 제8호 태풍 '바비'가 26일 밤부터 27일 새벽 사이 할퀴고 간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항 방파제가 처참하게 파손됐다. 공사 중인 방파제가 강풍과 함께 밀어닥친 거센 파도를 견디지 못하고 힘없이 유실됐다. 2020.8.27 [주민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chogy@yna.co.kr
태풍의 위력…처참하게 부서진 가거도 방파제 (신안=연합뉴스) 강풍을 동반한 제8호 태풍 ‘바비’가 26일 밤부터 27일 새벽 사이 할퀴고 간 전남 신안군 흑산면 가거도항 방파제가 처참하게 파손됐다. 공사 중인 방파제가 강풍과 함께 밀어닥친 거센 파도를 견디지 못하고 힘없이 유실됐다. 2020.8.27 [주민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chogy@yna.co.kr

지난 26일 오후 흑산도 초속 47.4m, 가거도 43.4m의 강풍이 몰아치면서 가거도항 방파제가 무너졌다.파워볼엔트리

신안군은 길이 480m의 방파제 중 300m가량이 유실 또는 파손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오후 영암군 삼호읍의 한 주유소에서는 대형 간판이 떨어졌고 도로 곳곳에서 가로수가 쓰러졌다.

신안 가거도(4가구)·장도(66가구)·중태도(6가구)·상태도(51가구)에서 총 127가구가 정전 피해를 봤으며 현재 일부 가구의 복구가 완료됐다.

'태풍 북상' 순천 가곡동 일대 도로 침수 (순천=연합뉴스) 제8호 태풍 바비가 북상한 26일 오후 전남 순천시 가곡동 한 도로가 침수돼 소방대원들이 하수구 배수 작업을 하고 있다. 2020.8.26 [전남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reum@yna.co.kr
‘태풍 북상’ 순천 가곡동 일대 도로 침수 (순천=연합뉴스) 제8호 태풍 바비가 북상한 26일 오후 전남 순천시 가곡동 한 도로가 침수돼 소방대원들이 하수구 배수 작업을 하고 있다. 2020.8.26 [전남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reum@yna.co.kr

순천에서는 오후 8시부터 한 시간 동안 50mm 안팎의 폭우가 쏟아지면서 가곡동과 연향동, 덕월동, 조례동 일대 도로가 침수됐다가 오후 10시께 배수 작업이 마무리됐다.

광주에는 42건의 강풍, 도로 침수 신고가 접수됐다.

오후 6시 44분께 광주 북구 문흥동과 오치동 일대에서 2천500여 가구가 정전됐다가 50분 만에 복구됐다.

한국전력 광주전남본부는 강풍에 가로수가 쓰러지거나 휘어지면서 전선과 접촉해 정전된 것으로 보고 있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27일 오전 4시를 기해 태풍특보가 해제되면서 비상 근무체제를 해제했으며 추가 피해를 조사해 복구 작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열차 운행 중단 (목포=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제8호 태풍 '바비'가 북상하는 26일 오후 전남 목포역에서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2020.8.26 pch80@yna.co.kr
열차 운행 중단 (목포=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제8호 태풍 ‘바비’가 북상하는 26일 오후 전남 목포역에서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2020.8.26 pch80@yna.co.kr

강풍으로 통제됐던 육상과 해상·항공 교통도 점차 재개됐다.

목포·여수·완도·고흥 등 여객선 운항이 이날 오전부터 부분적으로 재개됐다.

광주공항과 무안국제공항, 여수공항의 경우 제주를 오가는 항공편은 정상 운행 중이며 서울과 강원을 오가는 일부 항공편은 결항 중이다.

전날 오후부터 운행이 중지됐던 경전선 광주송정∼순천역 구간과 호남선 광주송정∼목포역 구간도 이날 오전부터 모두 정상 운행에 들어갔다.

강풍으로 통행이 제한됐던 신안 천사대교(길이 7.2km)도 태풍특보가 해제된 이날 오전 4시부터 통행이 재개됐다.

현재 서해남부 전해상과 남해서부 먼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며 바다의 물결은 최고 3m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26일부터 이날 오전까지 누적 강수량은 순천 145.2mm를 최고로 화순 이양 126mm, 구례 피아골 119㎜, 장흥 유치 117.6mm, 강진 112mm, 신안 압해 63mm, 목포 52.7mm, 광주 33.6mm 등이다.

기상청은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면서 오는 28일까지 광주·전남에 30∼80mm, 전남 남해안과 지리산에는 50∼150mm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areum@yna.co.kr

삼국유사 범어사본 권5 표지.
삼국유사 범어사본 권5 표지.
삼국유사 범어사본 내지.
삼국유사 범어사본 내지.
장용영 본영도형 일괄.
장용영 본영도형 일괄.

조선 후기 건축그림 ‘장용영 본형도형 일괄’ 등 8건은 보물로 신규 지정

현존하는 삼국유사(三國遺事) 중에 가장 이른 판본인 범어사본(권 4~5)이 국보로 승격됐다. 조선 정조 친위부대 진영을 그린 ‘장용영 본영 도형 일괄(壯勇營 本營圖形 一括)’은 보물로 지정됐다. 경주 남산 장창곡 석조미륵여래삼존상(慶州 南山 長倉谷 石造彌勒如來三尊像)‘ ’합천 해인사 원당암 목조아미타여래삼존상(陜川 海印寺 願堂庵 木造阿彌陀如來三尊像)및 복장유물(腹藏遺物)‘ ’합천 해인사 원당암 목조아미타여래삼존상 복장전적(腹藏典籍)‘ 3건, ’공주 갑사 소조석가여래삼불좌상·사보살입상(公州 甲寺 塑造釋迦如來三佛坐像·四菩薩立像 ) 및 복장유물‘ ’공주 갑사 소조석가여래삼불좌상·사보살입상 복장전적‘ 등도 보물이 됐다.

문화재청은 지난 6월 예고한 대로 각계 의견을 수렴한 뒤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이와 같은 내용을 확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보물에서 국보로 승격된 ’삼국유사 권4~5‘는 부산 범어사 초대 주지를 지낸 오성월(吳惺月·1865~1943)의 옛 소장본이다. 1907년쯤 범어사에 기증된 것으로 전해진다. 삼국유사는 5권으로 구성돼 있는데, 이 유물은 현재 권4∼5만 남아 있다.

삼국유사는 승려 일연(1206∼1289)이 고조선부터 후삼국 시대까지의 역사와 문화, 민속을 정리한 책이다. 1281년 편찬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고려 시대 판본은 발견되지 않았다. 1394년쯤 판각해 찍어낸 조선 초기 판본이 시기적으로 가장 이르다.

범어사 소장본은 1394년 판각한 목판으로 찍어낸 것으로, 동일 판본인 ’삼국유사 권3∼5‘(국보 제306호), ’삼국유사 권1∼2‘(국보 제306-3호)와 비교했을 때 시기가 가장 이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서체, 규격, 행간 등이 이후 간행된 1512년 판본(국보 제306-2호)과 비슷해 중요하게 여겨져 왔다. 문화재청은 “범어사 소장본은 기존 국보로 지정된 동일 판본에는 없는 제28∼30장이 수록돼 있고, 1512년 판본의 오탈자도 확인할 수 있어 역사·학술적으로 가치가 높다”고 했다. 또 “단군신화와 향찰로 쓴 향가 14수가 수록돼 있어 우리나라 고대 언어 연구에도 참고가 된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보물 제2070호로 지정된 장용영 본영도형 일괄은 조선 시대 정조의 친위부대였던 장용영의 도성 안 본영(지휘본부)을 1799년(정조 23년)과 1801년(순조 1년)에 그린 건축화다. 채색화 1점과 평면도안의 일종인 간가도(間架圖) 2점으로 구성돼 있다. 제작 시기와 목적이 명확하고 건축기록화의 제작 방법, 활용과 발전과정을 보여주는 실증유물이라는 점 등에서 가치가 높다.

보물 제2071호 ’경주 남산 장창곡 석조미륵여래삼존상‘은 경주 남산 계곡 중 한 지류인 장창곡의 정상부근 석실(石室)에 있던 불상으로, 관련 기록과 조각 양식 등으로 보아 신라 시대 7세기 작품으로 추정된다. 어린아이처럼 귀엽고 천진난만한 용모가 가장 특징적인 인상으로 꼽혀 ’삼화령(三花嶺) 애기부처‘라는 별칭으로 불리기도 했다. 그러나 삼국유사에 기록된 원소재지라고 알려진 삼화령의 근거가 될 만한 자료가 발견되지 않아 불상이 발견된 계곡 명칭을 붙여 ’장창곡 석조미륵여래삼존상‘이라고 부르고 있다.

보물 제2072호 ’합천 해인사 원당암 목조아미타여래삼존상 및 복장유물‘은 해인사 경내 부속 암자인 원당암의 보광전(普光殿)에 봉안된 삼존불상과 이곳에서 발견된 복장유물을 말한다. 삼존상은 불교조각사 연구에 귀중한 사례가 되는 작품으로, 복장유물을 함께 보물로 지정해 보호할 가치가 충분하다는 것이 문화재청의 설명이다.

보물 제2073호, 제2074호, 제2075호는 ’합천 해인사 원당암 목조아미타여래삼존상 복장전적‘과 관련된 것으로, 각각 ’대방광불화엄경-진본(大方廣佛華嚴經-晉本) 23첩과‘ 대방광불화엄경-정원본(大方廣佛華嚴經-貞元本)’ 5첩, ‘제다라니(諸陀羅尼)’ 1첩이며, 모두 본존 아미타여래좌상 복장에서 발견된 불경이다.

‘공주 갑사 소조석가여래삼불좌상·사보살입상 및 복장유물(腹藏遺物)’은 보물 제2076호로 지정됐다. 충남 공주 계룡산 자락에 자리 잡고 있는 갑사 대웅전에 봉안된 소조석가여래삼불좌상·사보살입상은 임진왜란 이후 조성된 7존 형식의 불상으로는 현존 최대작(最大作)이자 최고작(最高作)이다. 복장유물은 이 불상의 협시보살상에서 발견됐다.

역시 공주 갑사에서 나온 ‘소조석가여래삼존좌상·사보살입상 복장전적’은 보물 제2077호가 됐다. 판본으로서의 중요성뿐 아니라 판각과 인출에 관련된 역사적 인물 그리고 장정(裝幀) 등을 고려할 때 학술·서지학적 가치가 높다.

문화재청은 “지방자치단체, 소유자(관리자) 등과 적극적으로 협조해 이번에 국보·보물로 지정된 문화재들을 체계적으로 보존, 활용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재선 선임기자

유리창·외벽 부서지기도..태안 북격렬비도에 초속 44m 강풍

노심초사 (보령=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제8호 태풍 '바비'가 서해안을 따라 북상하는 27일 새벽 충남 보령시 신흑동 대천해수욕장 인근 한 상점 앞에 음식물 쓰레기통이 줄에 묶여 있다. psykims@yna.co.kr
노심초사 (보령=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제8호 태풍 ‘바비’가 서해안을 따라 북상하는 27일 새벽 충남 보령시 신흑동 대천해수욕장 인근 한 상점 앞에 음식물 쓰레기통이 줄에 묶여 있다. psykims@yna.co.kr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제8호 태풍 ‘바비’ 영향으로 27일 새벽 양식장(종묘 배양장) 치어가 폐사하는 등 대전·충남 지역에 피해가 이어졌다.

대전시와 충남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충남 태안 한 양식장에 전기공급이 중단된 데 이어 비상발전기까지 과부하로 고장 나면서 산소가 공급되지 않아 넙치 치어가 떼죽음했다.

운영자는 “이곳에서 200만마리의 치어를 키우고 있었다”고 전했다.

인근 335가구도 일시 정전됐다.

이밖에 서해안을 중심으로 현수막이 찢어지거나 간판 일부가 떨어졌다는 등 피해 신고 30여건이 접수돼 소방당국이 안전 조처했다.

대전에서는 서구 한 결혼식장 외벽 마감재 일부가 떨어져 나갔다.

태풍에 따른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해를 따라 북쪽으로 태풍이 빠져나간 뒤에도 보령과 태안 섬 지역을 중심으로는 매서운 바람이 불었다.

초당 최대순간풍속이 북격렬비도 44.2m, 보령 외연도 30.6m를 기록했다.

오전 6시 현재 당진·홍성·서산·태안에는 태풍경보가, 예산·아산·천안에는 태풍주의보가 각각 발효 중이다. 서해 중부 전 해상에도 태풍 특보가 내려졌다.

이봉수 대전기상청 예보관은 “해수면 상승에 따라 물결이 방파제를 넘을 수도 있는 만큼 침수 피해가 없도록 주의해야 한다”며 “기압골 영향으로 29일까지 비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정전으로 폐사한 태안 종묘 배양장 넙치 치어 (태안=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제8호 태풍 '바비'가 서해로 북상한 27일 새벽 충남 태안군 소원면 파도리 한 종묘 배양장에서 키우는 넙치 치어가 정전으로 폐사했다. 종묘배양장 측은 정전 직후 비상발전기를 가동했으나 과부하로 고장 나 산소를 공급하지 못했다. sw21@yna.co.kr
정전으로 폐사한 태안 종묘 배양장 넙치 치어 (태안=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제8호 태풍 ‘바비’가 서해로 북상한 27일 새벽 충남 태안군 소원면 파도리 한 종묘 배양장에서 키우는 넙치 치어가 정전으로 폐사했다. 종묘배양장 측은 정전 직후 비상발전기를 가동했으나 과부하로 고장 나 산소를 공급하지 못했다. sw21@yna.co.kr

walden@yna.co.kr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